우리경제신문을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최종편집  2017.04.29 [22:04]
배너
배너
전체기사목록기사제보
기사검색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경제일반   정책   산업   부동산   생활경제
경제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굽네 갈비천왕, 대박 예감…출시 한 달 만에 판매 구성비 30% 돌파
 
양미란 기자   기사입력  2017/01/12 [14:12]
▲ 사진=굽네치킨

[우리경제신문 김연 기자] 오븐구이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치킨(대표 홍경호)이 2016년 히트메뉴인 매운맛 치킨 ‘굽네 볼케이노’에 이어 올해 또 한번의 히트 메뉴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굽네치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출시한 정통 갈비구이의 맛을 그대로 구현한 갈비양념 치킨 ‘굽네 갈비천왕’이 출시 한 달 만에 판매 구성비 30%를 달성했다. 이는 굽네 볼케이노 출시 때보다 빠른 속도로, 올해에는 치킨업계에 ‘갈비양념 맛’ 열풍이 예고된다.
 
‘굽네 갈비천왕’은 10여 가지의 국산 과일과 채소로 맛을 낸 특제 소스를 사용해 정통 갈비구이의 맛을 제대로 구현, 이제껏 치킨 업계에서 선보이지 않은 차별화된 프리미엄 치킨이다. 굽네 갈비천왕과 함께 제공되는 치밥용 소스인 ‘왕중왕 소스’에 밥을 비벼서 ‘치밥’을 만들어 먹거나 추가주문이 가능한 아삭한 ‘파채’와 함께 먹는 등 온 가족이 다 함께 모여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즐길 수 있도록 해 치킨을 요리 개념으로 끌어올렸다.
 
굽네 갈비천왕이 빠른 속도로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는 코 끝에 풍기는 은은한 갈비구이 향과 입 안 가득 퍼지는 달콤한 갈비양념 맛이 아이들의 입맛에도 잘 맞아 남녀노소 누구나 다 함께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굽네 갈비천왕은 출시 전 자체 소비자 조사에서 역대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제품인 굽네치킨의 새로운 야심작으로, 소비자들은 ‘단짠단짠(달고짜다를 줄인 신조어)을 한번에 맛볼 수 있는 맛있는 치킨’ ‘아이들 입맛에도 너무 잘 맞아 가족식사용 치킨으로 딱’ ‘굽네 갈비천왕의 갈비양념과 밥의 조합은 신의 한 수’ 등의 다양하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홍경호 굽네치킨 대표는 “굽네 갈비천왕의 빠른 인기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선호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맛과, ‘치밥’, ‘치쌈’ 등 치킨을 요리처럼 즐길 수 있도록 한 점이 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였기 때문”이라며 “굽네 갈비천왕이 계속적으로 인기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와 마케팅 등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마이피플 마이피플 페이스북 페이스북 싸이월드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2 [14:12]  최종편집: ⓒ 우리경제신문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Entertainment
김희선, 랑콤 ‘러브 유어 에이지’ 캠페인 참여
메인사진
글로벌 뷰티 브랜드 랑콤은 나이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나 고정관념을 극복하고 여성들이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도 ... / 양미란 기자
윤미래·육성재, 뭉치면 뜬다?!…스프라이트 광고모델 동반 발탁
메인사진
트렌디한 음악 활동을 추구하는 뮤지션 윤미래와 아이돌 그룹 비투비의 육성재가 무덥고 답답한 순간을 상쾌함으로 ... / 김연 기자
이민호, ‘조지아 고티카’ 모델 선정
메인사진
코카-콜라사의 세계 판매 1위 캔 커피 브랜드 조지아가 풍성하고 깊은 커피 향을 구현한 프리미엄 캔 커피 제품 ‘ ... / 김연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08377)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48, 604호 ㅣ 대표전화 : 02-857-0567 ㅣ 등록번호 : 서울다 10161 ㅣ 등록일자 : 2011년 02월 18일
발행인 : (주)제이에스에스미디어 조대형 ㅣ 편집인 : 조대형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호
Copyright ⓒ wooriecon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