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경제신문을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최종편집  2017.01.23 [15:00]
배너
배너
전체기사목록기사제보
기사검색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연예·영화   전시·공연   여행·축제   기타
생활·문화 > 연예·영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딘딘-지조, 입담도 속사포 ‘거침없는 폭로’ 눈길
 
장지영 기자   기사입력  2017/01/12 [00:23]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우리경제신문 장지영 기자] 랩퍼 지조와 딘딘이 센스 있는 입담으로 안방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래퍼 비와이, 블랙핑크 지수와 로제, 딘딘, 지조가 출연했다.

지조와 딘딘은 프리스타일랩을 예능감 있게 소화해 웃음을 유발했다. 먼저 지조는 프리스타일랩을 하던 중 “자주하는 영어가 뭐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원,투”라고 짧게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딘딘은 캐나다 유학파답게 능청스러운 영어를 구사하며 경쟁구도를 연출했다. 

지조와 딘딘의 활약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poiu*** 지조랑 딘딘왜캐 웃겨” “쥴리* 오늘 딘딘 지조가 다 살렸는데” “불가* 프리스타일은 지조가 넘사벽이지” “shak**** 지조 웃기네ㅋㅋ 인권유린ㅋㅋ드립보소” “안기** 지조 드맂개웃기노” “sukb**** 지조 예능계의 보물이네” “크로*** 지조 말투 진짜 재밌네 지조 회사에서 많이 밀어주면 뜰 거 같은데” “으* 지조 개웃 누구냠”이라며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날 역시 딘딘은 주목받는 에피소드를 연달아 폭로했다. 방송 시작과 동시에 딘딘은 규현 자리를 노렸다가 슈퍼주니어 팬들에게 욕을 먹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앞서 딘딘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규현의 비밀을 폭로하면 어차피 군대에 가야 한다”며 규현 MC 자리에 욕심냈다.

이날 딘딘은 “방송 직후 전 세계에서 협박 받았다. 그때는 세상 물정 몰랐을 때다. 방송이 끝난 후 SNS 멘션이 240개 정도 왔다. 15개 언어로 왔다. 처음엔 칭찬인 줄 알았는데 다 욕이더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은 가소롭다는 듯 미소를 지은 뒤 “우리 팬들이 김구라 형 SNS 만드는 날만 기다리고 있다”라고 해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이어 딘딘은 “내가 모든 노래를 지용이 형처럼 하게 되더라. ‘이프 유(If You)’도 가능하더라”고 말하며 성대모사에 도전했다.

딘딘은 팬들이 빅뱅 굿즈를 보내준다며 "앨범 초판도 보내줬다. 지용이 형 브로마이드도 보내줬다"고 자랑했고, 김구라는 "팬들이 연예인으로 안 보는 것"이라고 응수해 웃음을 더했다.

또 딘딘은 "그런데 지디를 피해다닌다던데"라는 말에 "지용이 형을 만날 기회가 있었다. 사장님 이현도가 형이랑 있다고 오라 하더라. 인생의 갈림길이었다. 하지만 래퍼로서 어느 정도 위치에 올라갔을 때 뵙고 싶다"고 털어놨다.

딘딘은 "형 꿈을 두번이나 꿨다", "형이 힘들 때 전화할 수 있는 사이 정도였으면 좋겠다"는 등 지드래곤을 향한 애정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트위터 트위터 마이피플 마이피플 페이스북 페이스북 싸이월드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2 [00:23]  최종편집: ⓒ 우리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Entertainment
아이유-장기하, 11살차 무색했던 '평범한 연애'의 아픈 결말
메인사진
가수 아이유와 장기하가 3년여 간 이어온 연인 관계에 마침표를 찍었다.23일 아이유와 장기하의 소속사는 각 ... / 김초록 기자
스무살 맞은 신지훈의 귀환…"새해 가요계 접수한다"
메인사진
가수 신지훈이 스무살 첫 신곡을 들고 리스너 앞에 나선다. 신지훈의 소속사 스타라인 엔터테인먼트는 오늘( ... / 김초록 기자
류수영-박하선 예식에 '진짜사나이', '동네변호사' 동료들도 나섰다
메인사진
류수영-박하영 커플 결혼식에 이들과 방송을 함께한 스타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지난 22일 류수영과 박하선이 ... / 김초록 기자
'도깨비' 종방연까지 찬란하였다...그들만의 번외편
메인사진
'도깨비' 종방연은 찬란했다. 다만 극중 엔딩처럼 '쓸쓸하고 찬란하神'에서 '쓸쓸'은 지워졌다. 22일 오후 tvN '쓸 ... / 문아영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08377)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48, 604호 ㅣ 대표전화 : 02-857-0567 ㅣ 등록번호 : 서울다 10161 ㅣ 등록일자 : 2011년 02월 18일
발행인 : (주)제이에스에스미디어 조대형 ㅣ 편집인 : 조대형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호
Copyright ⓒ wooriecon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