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경제신문을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최종편집  2017.08.20 [20:04]
배너
배너
전체기사목록기사제보
기사검색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정치사회일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순실, 장시호 '내부고발'에 격분…'자매의 난' 기폭제 되나
장시호, 특검에 태블릿PC 제출…최순실 분노해
 
김초록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09:33]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우리경제신문 김초록 기자] 장시호가 특검에 태블릿PC를 제출했다는 소식에 최순실이 격분했다.

11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최순실은 변호인 접견 중 “이게 또 어디서 이런 걸 만들어 와서 나한테 덤터기를 씌우려 하냐"며 "뒤에서 온갖 짓을 다 한다”고 분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최순실의 언니이자 장시호의 모친인 최순득 씨는 지난해 11월 검찰 소환 당시 대질조사에서 최순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최순득 씨는 “유진이(장시호 씨의 개명 전 이름)만은 살려 달라”고 호소했고 이후 최순실은 장시호를 위해 일부 혐의를 시인했다. 하지만 최순실은 이번에 장시호가 제출한 태블릿PC로 인해 뒤통수를 맞은 모양새다.
 
장시호는 지난 10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최순실 씨가 사용한 태블릿PC를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그는 “독일에 있던 이모(최 씨)가 전화를 해서 ‘짐 좀 가지고 있으라’고 말해 태블릿PC와 청와대 쌀, 존 제이콥스 화장품을 이모 집에서 들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특검은 해당 태블릿PC의 이메일 계정을 분석해 최순실 씨의 소유가 맞다고 판단했다. 여기에 데이비드 윤이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과 삼성 지원금 수수 등에 대해 다수의 이메일을 주고 받은 기록도 함께 발견됐다.
트위터 트위터 마이피플 마이피플 페이스북 페이스북 싸이월드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1 [09:33]  최종편집: ⓒ 우리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Entertainment
‘프로듀서101’ 출신 샛별들, 광고계 블루칩 등극
메인사진
Mnet ‘프로듀스 101’이 CF스타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바이벌 오디션 형태의 이 프로그램은 101명의 ... / 김연 기자
유승호, NH농협카드 광고 모델 발탁
메인사진
NH농협카드(사장 이인기)는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서 주연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유승호를 NH농협 ... / 조대형 기자
소미, 클래스가 다른 ‘레트로 룩’ 화제
메인사진
리복 클래식이 90년대 팝 컬처를 콘셉트로 한 ‘소미’의 온라인 화보를 공개했다.   리복 클래식이 공개 ... / 양미란 기자
김연아·전지현·수지, 광고계 ‘트로이카’ 계보 잇는다
메인사진
역대 광고계에는 시대별로 트로이카가 있었다. 드라마의 흥행이나 이슈에 따라 뜨고 지는 광고 모델은 언제나 있어 ... / 김연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08377)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48, 604호 ㅣ 대표전화 : 02-857-0567 ㅣ 등록번호 : 서울다 10161 ㅣ 등록일자 : 2011년 02월 18일
발행인 : (주)제이에스에스미디어 조대형 ㅣ 편집인 : 조대형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호
Copyright ⓒ wooriecon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