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경제신문을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최종편집  2017.08.20 [20:04]
배너
배너
전체기사목록기사제보
기사검색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CEO NEWS
CEO > CE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18시간 조사 후 귀가…혐의 부인
 
현광순 기자   기사입력  2016/09/21 [11:19]

[우리경제신문 현광순 기자] 2천억원 규모의 배임·횡령 혐의로 어제(20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8시간여의 조사를 받고 21일 새벽 귀가했다.
 
검찰은 조사에서 신 회장을 상대로 해외 인수·합병 과정에서 발생한 손실을 그룹 내 다른 계열사에 떠넘기거나 특정 계열사의 알짜 자산을 헐값에 다른 계열사로 이전하는 등의 배임 행위에 관여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롯데건설이 최근 10년간 3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는 과정에 신 회장이 지시하거나 보고를 받는 등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롯데그룹의 사령탑 격인 정책본부의 지시나 묵인 없이 롯데건설이 독자적으로 수백억대 비자금을 조성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판단, 신 회장을 비롯한 그룹 최고 경영진 차원에서 해당 자금이 조성됐을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신 회장은 롯데건설 차원에서 조성된 부외자금의 존재를 전혀 알지 못했다고 진술하는 등 혐의 전반을 부인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룹 계열사간 자산 이전 거래도 당시 경영상 판단에 따른 것으로 배임 의도가 없었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신 회장과 부친 신격호 총괄회장, 형 신동주 전 부회장, 신 총괄회장의 사실혼 부인 서미경 씨 등 롯데그룹 총수일가를 모두 기소할 방침이다.
트위터 트위터 마이피플 마이피플 페이스북 페이스북 싸이월드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9/21 [11:19]  최종편집: ⓒ 우리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Entertainment
‘프로듀서101’ 출신 샛별들, 광고계 블루칩 등극
메인사진
Mnet ‘프로듀스 101’이 CF스타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바이벌 오디션 형태의 이 프로그램은 101명의 ... / 김연 기자
유승호, NH농협카드 광고 모델 발탁
메인사진
NH농협카드(사장 이인기)는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서 주연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유승호를 NH농협 ... / 조대형 기자
소미, 클래스가 다른 ‘레트로 룩’ 화제
메인사진
리복 클래식이 90년대 팝 컬처를 콘셉트로 한 ‘소미’의 온라인 화보를 공개했다.   리복 클래식이 공개 ... / 양미란 기자
김연아·전지현·수지, 광고계 ‘트로이카’ 계보 잇는다
메인사진
역대 광고계에는 시대별로 트로이카가 있었다. 드라마의 흥행이나 이슈에 따라 뜨고 지는 광고 모델은 언제나 있어 ... / 김연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08377)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48, 604호 ㅣ 대표전화 : 02-857-0567 ㅣ 등록번호 : 서울다 10161 ㅣ 등록일자 : 2011년 02월 18일
발행인 : (주)제이에스에스미디어 조대형 ㅣ 편집인 : 조대형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호
Copyright ⓒ wooriecon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