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경제신문을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최종편집  2017.08.21 [06:05]
배너
배너
전체기사목록기사제보
기사검색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weekly issue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린이' 억대주식부자 100명 '훌쩍'
GS家 1~3위 휩쓸어…보유주식 가치 786억원
 
조대형 기자   기사입력  2012/05/04 [10:19]
▲ <자료제공: 재벌닷컴>    
 
재벌가(家) 자녀들의 주식증여가 크게 늘면서 상장사 억대 어린이 주식부자가 사상 처음으로 100명을 넘어서는 등 저(低) 연령대 주식부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4일 재벌닷컴이 상장사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지분 가치를 지난 4월30일 종가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1억원 이상을 기록한 올해 만 12세 이하(1999년 4월 30일 이후 출생자) 어린이는 102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점의 87명보다 15명이 증가한 것이며, 상장사 억대 어린이 주식부자가 100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특히 지난해 1억원 이상을 기록했던 어린이 87명 중 올해 만 12세를 넘겼거나 주가하락 등으로 지분가치가 줄어든 7명을 감안하면 새로 억대 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어린이는 22명이었다.

이처럼 어린이 주식부자가 급증하는 것은 최근 상장사 대주주들이 자녀들에게 어릴 때부터 회사 주식을 일회에 수백주에서 수천주씩 나누어 증여하는 이른바 ‘짬짬이 증여’가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짬짬이 증여’는 회사 주식을 조금씩 증여하는 것으로, 나중에 증여하는 주식에 대해 배당금 등 소득원을 제시할 수 있어 세금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대량 주식증여에 따른 세금부담과 사회적 비판시각도 피할 수 있다.

실제로 올해 새로 억대 주식부자가 된 어린이 22명 가운데 지난해 주식을 증여받은 어린이가 10명이었으나, 나머지 12명도 과거에 증여받은 주식을 밑천으로 무상증자나 배당금 등을 받아 계속 주식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지난해 유럽발 금융위기로 주식시장이 폭락한 틈을 타 상장사 대주주들이 어린 자녀들에게 회사 주식을 증여한 사례가 많았던 것도 어린이 억대부자가 많이 늘어난 배경으로 보인다.

현행법상 주식을 증여할 때 물리는 세금은 증여시점을 전후한 3개월 이내 평균 종가를 기준으로 부과하기 때문에 주가 하락기에 증여를 하면 증여규모가 줄어 절세를 하기에 용이하다.

조사 결과 GS가(家) 어린이들의 상장사 보유주식 가치가 수백억원대를 기록하면서 상위권을 휩쓸었다.

허용수 (주)GS 전무의 장남(11세)과 차남(8세)이 453억원과 163억원으로 어린이 주식부자 1위와 3위, 허태수 GS홈쇼핑 사장의 딸(12세)이 170억원으로 2위에 올라 1~3위는 모두 GS가 어린이들이 차지했다.

허용수 전무의 장남은 세 살이던 2004년에 증여받은 (주)GS 주식 25만9천여주가 현재 76만341주로 늘었고, 차남도 (주)GS 주식 27만3천주를 다섯 살 때인 2009년에 증여받아 매년 2~3억원대 배당금을 받고 있다.

허태수 사장의 딸은 2003년 세 살의 나이에 GS건설 주식 2천700주를 증여받은 뒤 9년 만에 6만2천700주로 23배가 넘게 불었고, 네 살 때인 2004년에 증여받은 (주)GS 주식 13만7천여주는 현재 19만5천916주로 증가했다.

GS가 어린이를 제외한 10억원 이상의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어린이 부자도 15명이나 됐다.

박상돈 예신그룹 회장의 딸(9세)이 47억원, 구본천 LB인베스트먼트 사장 아들(11세)이 40억원, 구본천 LB인베스트먼트 사장 조카(9세)가 36억원, 정호 화신 회장의 손녀(12세)가 27억원, 장상돈 한국철강 회장의 손자(12세)가 22억원, 권철현 세명전기 대표이사의 아들(12세)이 20억원, 정우현 미스터피자 회장의 손녀(12세)가 18억원 등을 기록해 10위권에 들었다.

최창영 고려아연 명예회장의 손자(7세)가 17억원, 전필립 파라다이스그룹 회장 아들(8세)이 16억원, 황우성 서울제약 회장 자녀(8세)가 14억원, 김정 삼양사 사장 아들(12세)이 13억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손자(5세)가 12억원, 최성원 광동제약 사장 아들(10세)이 10억원 등이 10억원대를 넘었다.

지난해 부모나 가족으로부터 회사 주식을 증여받아 단숨에 수억원대 주식부자로 부상한 어린이도 많았다.

구자홍 LS그룹 회장의 친인척인 구 모 양(9세) 등 LS가 어린이 3명은 작년 말 (주)LS 주식 8억~9억원대를 증여받아 일약 주식부자 대열에 들었고,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친인척인 이 모 군(12세)도 작년 말 5억원대의 주식을 증여받았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의 6~9세된 손자, 손녀들도 수 년전부터 ’짬짬이’ 증여받은 주식가치가 9억원씩을 기록했고, 정해창 듀오백코리아 회장과 김원일 골프존 대표이사 친인척 어린이도 주식 증여로 억대 주식부자가 됐다.

특히 이번 조사 결과 태어난 지 2년도 안된 갓난 아이를 비롯해 아직 초등학교에 입학하지 않은 5세 이하의 재벌가 어린이들도 주식을 증여받아 수억원대의 주식부자에 오른 사례도 많았다.

구자홍 LS그룹 회장의 친인척인 이 모 군은 태어난 지 일년 밖에 안된 젖먹이 나이에 (주)LS 주식 1만2천여주를 증여받아 단숨에 9억원대 주식갑부가 됐고, 김상헌 동서 회장의 친인척인 김 모 군도 올해 두 살의 나이에 3억원대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최창근 고려아연 회장의 친인척인 최 모 군과 이화일 조선내화 회장의 손자 이 모 군은 세 살의 나이에 7억원과 5억원대의 부자였고, 지난해 회사 주식을 한국거래소에 신규 상장한 송공석 와토스코리아 대표이사의 친인척인 송 모 군도 한 살의 나이에 억대 주식부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트위터 트위터 마이피플 마이피플 페이스북 페이스북 싸이월드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05/04 [10:19]  최종편집: ⓒ 우리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Entertainment
‘프로듀서101’ 출신 샛별들, 광고계 블루칩 등극
메인사진
Mnet ‘프로듀스 101’이 CF스타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바이벌 오디션 형태의 이 프로그램은 101명의 ... / 김연 기자
유승호, NH농협카드 광고 모델 발탁
메인사진
NH농협카드(사장 이인기)는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서 주연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유승호를 NH농협 ... / 조대형 기자
소미, 클래스가 다른 ‘레트로 룩’ 화제
메인사진
리복 클래식이 90년대 팝 컬처를 콘셉트로 한 ‘소미’의 온라인 화보를 공개했다.   리복 클래식이 공개 ... / 양미란 기자
김연아·전지현·수지, 광고계 ‘트로이카’ 계보 잇는다
메인사진
역대 광고계에는 시대별로 트로이카가 있었다. 드라마의 흥행이나 이슈에 따라 뜨고 지는 광고 모델은 언제나 있어 ... / 김연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08377)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48, 604호 ㅣ 대표전화 : 02-857-0567 ㅣ 등록번호 : 서울다 10161 ㅣ 등록일자 : 2011년 02월 18일
발행인 : (주)제이에스에스미디어 조대형 ㅣ 편집인 : 조대형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호
Copyright ⓒ wooriecon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