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경제신문을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최종편집  2018.11.17 [08:04]
배너
배너
전체기사목록기사제보
기사검색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T, 3분기 영업익 3,695억… 전년比 2.1% ↓
 
조대형 기자   기사입력  2018/11/02 [14:44]


[우리경제신문 조대형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올해 3분기 연결기준(K-IFRS 1115호 신수익회계기준) 매출 5조9485억원, 영업이익 3695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매출은 2.1%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무선 요금할인과 콘텐츠 서비스구입비 등이 증가하면서 2.1%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유무형자산손실 감소 영향으로 18.2% 증가했다. 통신시장 환경의 변화로 무선 서비스 매출이 감소했지만 데이터 요금제 혁신에 따른 무선 가입자 순증세가 이어지고 기가인터넷·IPTV 우량 가입자도 늘어 실적을 떠받쳤다.

구 회계 기준으로는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2.7% 증가한 5조9860억원이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5.0% 감소한 3208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사업별 매출을 구 회계 기준으로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무선 매출은 다소 감소했으나 미디어·콘텐츠 분야와 초고속인터넷 매출이 성장세를 지속했다.

무선 사업에서는 선택약정할인 가입자 증가와 취약계층 요금감면 영향이 더해지며 무선 서비스 매출이 1조65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 직전분기대비 0.6% 감소했다. 하지만 일반이동통신(MNO) 가입자는 직전분기대비 20만4000명 순증했다. 고객의 데이터 이용패턴에 맞춰 혜택을 늘린 ‘데이터ON’ 요금제, 해외에서도 국내통화료가 적용되는 ‘로밍ON’ 요금제와 같은 혁신적 서비스가 시장의 호평을 받으며 가입자 증가의 밑거름이 됐다. 고객혜택을 강화한 서비스로 가입자 기반이 확대됨에 따라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흐름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선 사업에서는 기가인터넷의 꾸준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2014년 출시된 기가인터넷 가입자는 3분기(9월 말) 기준 470만을 넘었으며 이는 KT 전체 초고속인터넷 가입자의 54%에 해당한다. 초고속인터넷사업 매출은 가입자 증가에 힘입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3.7%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했다. 다만 유선전화의 매출 하락 영향으로 유선사업 전체 매출은 전분기대비 0.3% 증가,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한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미디어·콘텐츠사업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2% 증가한 6253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IPTV 서비스는 우량 가입자 비중 확대와 플랫폼 수익 증가로 두 자리수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별도기준 IPTV 매출은 35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3% 늘었으며 IPTV 가입자는 777만명을 넘어서며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금융사업 매출은 BC카드의 국내매입이 늘고 중국 은련카드 매입액이 일부 회복세를 보이면서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8823억원을 기록했다. 기타서비스 매출은 부동산과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사업 호조에 전년동기대비 15.2% 증가한 6520억원을 나타냈다.

KT는 유선에서 국내 최초 10기가인터넷 서비스를 출시하는 한편 무선에서는 5G를 준비하며 인프라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9월에는 차세대 네트워크 기반 융합서비스 개발을 위한 ‘5G 오픈랩(Open Lab)’을 열어 중소·벤처기업들이 5G 관련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앞으로 2020년까지 약 1000여 파트너로 협력을 확대해 5G 서비스 발굴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인공지능(AI) 서비스 ‘기가지니’는 9월 기준 115만 가입자를 돌파하며 빠른 속도로 ‘지능형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 AI 플랫폼 기반 키즈·교육 콘텐츠, 호텔, 커넥티드카 등 서비스간 융합을 촉진했다. 또 기능적으로는 음성UI를 강화하여 ‘말로 다 되는 TV’를 선보이는 한편 말로 제어하는 가전제품을 늘리고 목소리만으로 가능한 쇼핑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고객이 체감하는 실생활 혁신을 이끌고 있다. 또 스마트에너지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로 선보인 지능형 통합에너지 관리 플랫폼인 ‘KT-MEG(Micro Energy Grid)’을 중심으로 생산-소비-거래 3대 영역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윤경근 KT CFO는 “통신시장 환경 변화로 무선 매출 감소가 있었지만 핵심사업에서 고객기반을 확대하며 안정적인 실적을 올릴 수 있었다”며 “5G, 10기가인터넷과 같은 유무선 인프라 혁신과 AI, 차세대 미디어 등 ICT융합서비스 개발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마이피플 마이피플 페이스북 페이스북 싸이월드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2 [14:44]  최종편집: ⓒ 우리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Entertainment
아이유, 롯데제과 가나초콜릿 모델 발탁
메인사진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가 가나초콜릿의 광고 모델로 가수 아이유를 발탁했다고 16일 밝혔다.아이유는 음악, 드 ... / 김연 기자
박시연, 에스테틱 브랜드 ‘라뮤즈’ 모델 발탁
메인사진
에스테틱 뷰티 브랜드 라뮤즈(LA MUSE)가 여배우 박시연를 뮤즈로 선정했다. 라뮤즈 브랜드 관계자는 “박시 ... / 양미란 기자
정해인, 숨길 수 없는 청량매력 담은 미공개 화보 대방출
메인사진
‘밥 같이 먹고 싶은 배우’ 정해인의 청량감 넘치는 숨은 매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코카콜라의 사이다 브랜드 ... / 김연 기자
차은우, 크린토피아 공식 브랜드 모델 발탁
메인사진
세탁 전문 기업 크린토피아(대표 이범택)가 그룹 아스트로 멤버이자 배우인 차은우와 브랜드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 / 김연 기자
박서준, 차 한잔 생각나게 하는 가을가을한 미소
메인사진
공차코리아가 브랜드 모델 배우 박서준의 가을 시즌 광고 촬영 화보 컷을 공개했다.박서준은 이번 광고 촬영 현장 ... / 박진호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08377)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48, 604호 ㅣ 대표전화 : 02-857-0567 ㅣ 등록번호 : 서울다 10161 ㅣ 등록일자 : 2011년 02월 18일
발행인 : (주)제이에스에스미디어 조대형 ㅣ 편집인 : 조대형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호
Copyright ⓒ wooriecon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