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경제신문을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최종편집  2019.04.19 [10:04]
배너
배너
전체기사목록기사제보
기사검색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10월 40만8,160대 판매…전년比 0.9% ↑
 
박진호 기자   기사입력  2018/11/01 [16:16]


[우리경제신문 박진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10월 국내 6만6288대, 해외 34만1872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0.9% 증가한 총 40만816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차는 10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5.0% 증가한 총 6만6288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가 9037대(하이브리드 2300대 포함) 판매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다. 이어 아반떼가 7228대, 쏘나타가 6326대(하이브리드 333대 포함) 등 총 2만4347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가 9781대, 코나 5375대(EV모델 2473대 포함), 투싼 4865대, 맥스크루즈 25대 등 전년 동월 대비 74.0%가 증가한 총 2만173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싼타페는 국내 시장에서 8개월 연속 최다 판매 모델에 올랐으며 EV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은 5월 본격 판매를 시작한 이후 월 최다 판매를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3411대, G70가 1406대, EQ900가 309대 판매되는 등 총 5126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4242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400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한 34만1872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 감소는 글로벌 무역 갈등에 따른 미국과 중국의 자동차 수요 감소와 터키 등 신흥국의 경제 위기가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는 신형 싼타페와 투싼 개조차가 해외 시장에서도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해 연말까지 꾸준한 판매 증가를 기대한다”며 “시장 수요에 부합하는 신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SUV 모델 판매에 집중해 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마이피플 마이피플 페이스북 페이스북 싸이월드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1 [16:16]  최종편집: ⓒ 우리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Entertainment
유인나, 2년 연속 ‘신체건강 W’ 모델 발탁
메인사진
배우 유인나가 코카콜라의 건강기능식품 음료인 ‘태양의 신체건강 W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이하 신체건강 W)광 ... / 김연 기자
박보영, 일상 속 수분 힐링…싱그러운 에너지 가득
메인사진
코카콜라사의 저자극·저칼로리 데일리 수분보충음료 ‘토레타’가 박보영의 싱그러운 매력과 노랫소리로 가득 채 ... / 김연 기자
박보검, 독보적 비주얼 속 짜릿한 반전 댄스 실력 공개
메인사진
배우 박보검이 짜릿한 ‘흥폭발’ 댄스를 선보여 화제다. 박보검이 비주얼 만큼 빼어난 댄스 실력을 선보인 곳은 ... / 김연 기자
박보영, ‘토레타’ 4년 연속 광고 모델 발탁
메인사진
폭넓은 대중에게 사랑 받으며 국내 대표 ‘로코퀸’으로 자리매김한 배우 박보영이 4년 연속 ‘토레타’ 광고 모델 ... / 김연 기자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08377)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48, 604호 ㅣ 대표전화 : 02-857-0567 ㅣ 등록번호 : 서울다 10161 ㅣ 등록일자 : 2011년 02월 18일
발행인 : (주)제이에스에스미디어 조대형 ㅣ 편집인 : 조대형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호
Copyright ⓒ wooriecono.com. All rights reserved.